‘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진선규, ‘범죄도시’ 감독과 재회…김래원에 대적하는 악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진선규/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진선규가 장세출(김래원)의 라이벌 조직 보스이자 귀여운 악당 조광춘으로 분해 ‘범죄도시의 위성락과는 또 다른 악인 캐릭터를 선보인다.

‘범죄도시’로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인상적인 수상소감으로 모두를 감동시킨 배우 진선규가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을 통해 새로운 매력의 악인 캐릭터를 연기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시민 영웅이 된 거대 조직 보스 장세출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세상을 바꾸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역전극.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2000년 연극 ‘보이첵’으로 데뷔해 대학로에서 독보적인 연기로 주목 받았던 진선규는 2017년 오랜 무명 시절을 거쳐 충무로가 인정하는 배우로 인정받게 됐다. ‘범죄도시’에서 얼굴만 봐도 소름 끼치는 악역 위성락을 맡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이 영화로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인상적인 수상소감으로 모두를 감동시키기도 했다. 이후 영화 ‘극한직업’에서는 코믹 연기로 천만 관객을 동원했고, ‘사바하’에서는 해안스님으로 분해 선하고 진중한 매력과 재치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했다.

그가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맡은 조광춘이란 캐릭터는 장세출의 ‘팔룡회’에 필적하는 ‘광춘이파’ 보스. 싸움, 조직, 심지어 외모까지 세출에게 밀리는 것에 대해 은근한 라이벌 의식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목포 2선 의원 최만수와 손잡고 장세출의 당선을 막기 위해 온갖 악행을 저지르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진선규는 “웹툰을 보면서 세출이 정의를 통해 정치 속에 발을 디디는 그 과정이 굉장히 짜릿하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정의 앞에서 무너지게 되는 사람의 열등감과 질투심을 그려내려 노력했다. 무조건적인 악당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범죄도시’에 이어 이번 영화로 진선규와 다시 만나게 된 강윤성 감독은 “뭐라고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굉장히 연기를 잘하는 배우다. 촬영을 하는 게 즐겁다”며 진선규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6월 개봉 예정.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