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룡남에서 한 순간 나락으로”…‘태양의 계절’ 오창석, 처절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귀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태양의 계절’의 배우 오창석/사진제공=KBS2

배우 오창석이 가슴에 상처를 품은 한 남자의 뜨거운 복수극으로 돌아온다.

오는 6월 초 방송 예정인 KBS2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13일 주인공 김유월 역을 맡은 오창석의 스틸을 처음 공개했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되는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 게임을 담은 작품이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낭만적인 성공담이 펼쳐질 예정이다.

오창석이 맡은 김유월은 고아 출신 회계사로, 고약한 양부모를 만나 학대를 받으며 유년시절을 보냈지만 자신의 힘으로 명문 대학에 진학해 대기업에 취직한 개룡남(빈약한 환경을 극복하고 높은 사회지위를 성취한 남자)이다.

공개된 사진 속 김유월은 양지그룹에서 회계사로 일하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어수룩한 행색으로 누군가를 바라보는 대조적인 순간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남자의 복수극을 전면에 내세운 ‘태양의 계절’은 오창석을 중심으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를 펼칠 예정이다. 이기적인 핏줄이 모인 재벌가의 희생양이 된 한 남자의 처절한 복수는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전언이다.

‘태양의 계절’ 제작진은 “오창석은 이미 완벽하게 준비를 끝마치고 현장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그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