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꼬일대로 꼬였다…조수현∙오승윤 등장→김민규-채지안, 박성광-윤선영 ‘흔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예능 ‘호구의 연애’ 방송 화면

MBC 예능 ‘호구의 연애’ 멤버들의 애정 라인이 꼬일대로 꼬였다. 특히 거제도 여행을 가면서 기존 애정라인들이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중에서도 시청자들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고 있는 김민규, 채지안 커플의 변화가 가장 눈에 띄었다. 지난 경주 여행에서 채지안이 신입 회원으로 등장한 오승윤과 주우재의 선택을 받으면서부터 두 사람의 마음은 엇갈리기 시작했고 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채지안의 모습에 김민규는 내심 서운한 마음을 표현했다. 김민규도 ‘나랑 같이 갈래’에서 채지안이 아닌 지윤미를 선택하며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호구의 연애’에서 김민규는 채지안에게 눈길 한 번 주지 않았고, 두 사람은 전보다 어색해진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 신입 여성 회원으로 등장한 조수현까지 김민규에게 호감을 표현했고, 김민규도 동호회에 새롭게 들어와 낯설어하는 조수현을 살뜰히 챙겼다. 채지안은 이런 다정한 두 사람의 모습을 말없이 씁쓸하게 지켜보기만 했다.

한편 김민규, 채지안 커플 못지않게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박성광, 윤선영 커플도 이번 여행에서 위기를 맞이했다. 랜덤 점심 식사를 통해 우연히 둘만의 식사 자리를 갖게 된 오승윤과 윤선영이 서로에게 품고 있던 호감을 조심스럽게 표현하며 새로운 러브라인을 예고한 것.

특히 오승윤은 윤선영에게 “방송을 봤는데 처음 경주에서 봤던 이미지랑 다르더라. 되게 괜찮더라”라며 마음을 전했다. “기회가 되면 이 책을 선물하고 싶었다”라면서 예상치 못한 책 선물까지 하며 그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그런 오승윤의 적극적인 모습에 윤선영도 “남자친구랑 여행 온 것 같다”라고 수줍게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부쩍 가까워진 두 사람의 모습에 박성광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는데 하필이면 세 사람은 숙소로 가는 한 차량에 탑승하게 되었고 윤선영을 두고 박성광과 오승윤이 서로를 견제하며 미묘한 신경전을 펼쳤다. 뒷좌석에 함께 앉은 오승윤과 윤선영이 둘만의 대화를 나누자 자연스럽게 소외된 박성광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호구의 연애’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