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콘서트, 서울 이어 6개 도시 12회 공연 전석 매진…‘트로트 열풍’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사진제공=컬쳐팩토리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가 각 도시별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13일 공연기획사 컬쳐팩토리 측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가 서울 ‘효’ 콘서트에 이어 인천과 광주, 천안, 대구, 부산, 수원 공연이 전석 매진됐다. 보내주시는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6월 8일 개최되는 ‘미스트롯’ 광주 콘서트도 2회 모두 조기 매진을 기록했다. 이에 6월 9일 오후 4시 공연의 추가 진행 여부를 오늘(13일) 오후 1시에 확정지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고양과 전주, 안양, 창원, 대전, 제주 등 총 10개 도시에서 추가 공연을 확정지었다. 도시별 매진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추가 개최된 지역 또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트로트의 장점을 살려 화려한 볼거리와 듣는 재미를 더했다. 공연에는 우승자 송가인을 비롯해 2위 정미애, 3위 홍자, 정다경, 김나희 등 12명의 트로트 가수가 무대에 오른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오는 8월까지 이어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