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 시대의 진정한 사부…소방관의 뜨거운 사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소방관 편/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에서 ‘국민 영웅’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노고를 느끼게 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집사부일체’는 소방관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화벤져스’ 사부와 함께 실전에 투입됐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20~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집계한 ‘2049 타깃 시청률’ 3.8%, 가구 시청률 6.1%로 상승세를 그렸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3%(수도권 2부)까지 올라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먼저 백드래프트 훈련 이후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발화점을 찾는 훈련이 이어졌다. 교관은 훈련을 받을 멤버로 육성재를 선택했고, 이에 육성재는 배몽기, 홍범석 사부와 함께 컨테이너 박스로 들어갔다. 육성재는 사부의 지도하에 잔불을 진압했다. 그때 갑자기 육성재의 산소통에서 경보음이 울렸다. 산소통의 산소가 부족함을 알리는 경보음이었다. 사부는 “공기가 얼마 안 남았다는 거다. 원래 ‘삐’ 소리 나면 바로 비상탈출해야 한다”고 했다. 육성재는 “빨리 끝내고 나가겠다”라며 끝까지 화재 진압 훈련을 마무리했다. 훈련 후 배몽기 사부는 “화재 현장에서 되도록 과호흡을 줄여야 한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길게 화재 진압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홍범석 사부가 근무하는 용인 소방서로 향했다. 이상윤, 이승기는 구조팀, 양세형, 육성재는 구급팀에서 실제 야간 근무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구조팀 대원들은 신속하게 구조차에 탑승, 탑승과 동시에 방화복으로 환복했다. 이상윤, 이승기 역시 구조팀을 따라 침착하게 출동에 나섰다. 출동 지령이 떨어진 지 단 24초 만에 이뤄진 일이었다.

화재 현장에 도착했지만 선착대 덕분에 화재는 이미 진압돼 있었다. 구조대는 화재 진압이 끝난 후도 남은 불씨, 인명 피해 등을 거듭 체크했다. 신고한 지 10분도 되지 않아 총 8대의 소방차가 출동, 6분 만에 화재 진압된 상황에 이승기, 이상윤은 연신 감탄했다.

양세형과 육성재는 새벽 3시경 심폐소생술(CPR)이 필요한 구급 출동에 나서게 됐다. 자는 도중 심정지가 일어난 응급 상황이었던 것. 구급대는 신고 접수 후 30초 만에 출동, 신속하게 구조 활동에 나섰다. 환자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구급 대원들은 이동하면서도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어 구급대는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구급 대원은 “CPR을 실제로 하고 나면 진이 빠진다. 벌써 해가 떴다”며 날이 밝은지도 모를 만큼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다음날 아침 이재식 주임은 “하는 일이 나쁜 것도 많이 보다 보니 거기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있다. 정신적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나가는 분들도 많다. 견디지 못하고 자살을 하는 경우도 있다”며 소방관으로서 아픔을 전했다. 이상윤은 “출동하기 전에는 불과 싸우는 것만이 제일 무서운 줄 알았는데 그것 말고도 그 이후의 상황들을 정신적으로 감당해야 하지 않냐. 그런 것들을 견디기가 너무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공감했다.

박병수 팀장은 “험악한 현장, 동료의 죽음을 보며 스트레스가 쌓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구조 활동 중 순직한 동료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그래도 저희는 또 열심히 생활해야 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 열심히 해야 한다”라고 말해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멤버들은 국민들의 안정을 위해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소방관들을 위해 ‘소방관 GO 챌린지’를 함께했다.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을 응원하는 캠페인으로, 소화기 속 분말소화약재로 쓰이는 베이킹소다를 뒤집어쓰면서 소방관들을 응원하는 것. 멤버들은 소방관들이 직접 뿌려주는 베이킹소다를 맞으며 “소방관 여러분들을 응원합니다. 화벤져스 파이팅”이라며 대한민국 5만 명의 소방관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다음편 예고 영상에는 힌트 요정으로 배우 이병헌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병헌은 “오랜 시간 함께 작업했고, 할리우드에도 진출하셨던 분”이라며 다음 사부에 대한 힌트를 전했다. 힌트 요정 이병헌이 등장한 순간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분당 시청률 7.3%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