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홍종현, 연애 빨간불…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과 홍종현의 달콤한 연애가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12일 방송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시청률이 32.6%(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면서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전인숙(최명길 분)은 강미리(김소연 분)와 한태주(홍종현 분)의 발견하고 두 사람이 연인 사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강미리와 한태주는 한강에서 다정하게 데이트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 안방극장에 진한 핑크빛 기운을 불어넣었다. 데이트 도중 비밀 데이트를 나온 팀원들과 마주친 두 사람은 텐트 안으로 재빠르게 도망친 강미리의 순발력으로 가까스로 발각 위기를 모면했고 아슬아슬한 비밀연애의 짜릿함을 즐겼다.
 
강미리와 한태주의 관계를 알게 된 전인숙은 고민 끝에 강미리를 불러내 외출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강미리는 전인숙과 함께 마사지를 받은 후 네일샵과 헤어샵을 돌아다니며 다정한 시간을 보냈지만 어딘가 불편한 기색을 보여 쉽게 가까워지지 않는 모녀 관계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전인숙은 강미리를 불러 유학 갈 것을 권유하며 다시 두 사람의 사이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자신이 떠났으면 하는 친엄마의 진심을 알게 된 그녀는 또 한 번 상처를 받고 돌아서 극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하지만 강미리가 떠난 후 착잡한 마음에 홀로 술을 마시던 전인숙은 “난 몰랐어! 내 딸인지 몰랐다구!”라며 오열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