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에 비난 폭주

[텐아시아=우빈 기자]
젝스키스,강성훈,가온차트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비투비를 향한 망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2일 유튜브에는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으로 된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과거 강성훈 팬이었던 네티즌이 인터넷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속 강성훈은 테이블 위에 앉아 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강성훈은 “키가 조금 컸으면 좋겠다. 키 크는 수술은 안 나오지. 한 8cm만 크면 자신 있는데”라며 “요즘 아이돌 못생긴 것 같아. 샵에서 보면 더럽게 못 생겼다. 피부도 더럽다.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 없다”고 말했다.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묻자 “내가 어떻게 걔네라고 말을 하겠냐? 나는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것”이라며 “연예인이 괜찮게 생겨야 하는 것 아니냐.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있어야 한다. 나도 요즘 활동을 안 해서 아우라가 죽었다”고 대답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은 타인의 외모를 품평한 강성훈을 비난하고 있다.

강성훈은 단독 팬미팅 운영에서 발생한 횡령, 사기 의혹 등과 함께 전(前) 매니저에 대한 상해 및 공동강요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젝스키스 팬들은 강성훈의 탈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제출했고, 강성훈은 지난해 12월 젝스키스에서 탈퇴 후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도 종료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