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재환, 자취 2개월 차 햇병아리 코디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너무 좋은 거 아니에요?”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김재환이 ‘인턴 코디’로 활약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다.

김재환은 ‘구해줘! 홈즈’에서 ” 1년 반 동안 워너원 숙소에서 생활하고, 멤버들이 다 나간 뒤 혼자 살다가 최근 혼자 살기 시작했다. 자취 2개월 차”라고 했다. 코미디언 박나래와 집을 보러 다닌 그는 코지(COZY)와 옵션, 채광 등 다채로운 질문을 던지며 ‘햇병아리 코디’다운 순수한 매력을 보여줬다. MC 노홍철은 김재환을 보고 “견학하러 간 것 아니냐”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

김재환은 홍대 코지 하우스를 둘러보며 연신 감탄했고, 세탁기와 가스레인지 등이 옵션이라고 하자 “너무 좋은 거 아니냐”고 흥분했다.

특히 김재환은 “이 집에 첫 발을 딛는 순간 영감이 떠올랐다”면서 즉석에서 기타 연주를 하며 가수 아이유의 ‘밤편지’를 불러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