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형식 “어느 날 형의 사과, 깜짝 놀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배우 박형식이 두 살 많은 형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박형식은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두 터울의 형이 있다. 어릴 때는 형과 많이 다퉜다. 사실 일방적으로 내가 많이 맞았지만 싸운 것으로 하겠다”고 웃었다.

이어 “어느 날 형이 내 머리를 쓰다듬었다. 소름이 돋았다. ‘라면 끓여줄까?’라고 해서 ‘소름 돋게 왜 그래?’라고 받아쳤다. 오늘 뭔가 큰일이 나는구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형이 ‘그동안 괴롭혀서 미안하다’고 하더라”며 놀랐던 기억을 공개했다.

박형식은 또 이날 방송에서 “키스 장면을 기가 막히게 소화해 ‘키스 장인’이라는 애칭이 있다”는 MC 신동엽의 소개에 “본 게 많아서 그렇다. 영화 등 여러 가지를 봤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