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최명길·김소연, “유학 떠나라” VS “이대로가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배우 최명길과 김소연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1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다.

전인숙(최명길)은 강미리(김소연)에게 다시 한 번 유학을 권유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유학을 떠나라”며 “모든 비용을 대겠다”고 말했다.

놀란 미리는 “나는 지금 이대로가 좋다”고 거절했다. 이에 인숙은 “전에는 가고 싶어서 사표 낸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미리는 “마음이 바뀌었다. 지금 이대로가 좋다”면서 “혹시 내가 떠나길 원하는 것이냐”고 했다.

인숙은 미리와 한태주(홍종현)가 연인 관계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받았다. 미리에게 유학을 권한 이유도 거기에 있다. 인숙은 자신의 딸과 친아들은 아니지만 어릴 때부터 돌봐온 태주가 추후 충격을 받을까 봐 애를 태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