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잘했어요”…’세젤예’ 기태영·김하경, 점점 더 가까워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배우 기태영과 김하경이 부쩍 가까워졌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 소설 기획 회의를 위해 시골로 떠난 김우진(기태영)과 강미혜(김하경)의 모습이 담겼다.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며 만나기만 하면 얼굴을 붉힌 두 사람은 서서히 가까워졌다.

미혜는 우진의 도움을 받아 글을 쓰기 시작했고, 우진의 평가도 나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산책을 하면서 미혜는 가족 이야기를 했고, 우진은 환하게 웃으며 미혜의 말에 귀 기울였다.

우진은 조금씩 발전하는 미혜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보람이 있다. 아주 잘했다”고 했다. 미혜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맛있는 것 먹으러 가자”고 덧붙였다. 핑크빛 기류가 흐르는 두 사람에게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