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홍종현, 유쾌한 공원 데이트 ‘풋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나 이런 거 태어나서 처음이야.”

배우 김소연이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미리(김소연)와 한태주(홍종현)의 공원 데이트가 담겼다. 태주는 “어떤 걸 하면 좋아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미리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태주는 생각에 잠긴 듯한 미리를 보고 “이런 거 처음 해보는 것이냐”고 물었다. 미리는 “태어나서 처음이다. 늘 공부와 일만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혼자 우리를 키우시니까 장학금을 받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낭만적인 분위기도 잠시, 미리와 태주는 같은 회사에 다니는 직원들을 보고 깜짝 놀랐다. 미리는 재빨리 몸을 숨겼고, 직원들은 태주를 발견하고 “강미리에게는 비밀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미리와 태주는 다시 한 번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고, 입맞춤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