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전 세계 DJ 음원 사이트, 비트포트 차트 70위 돌파…행복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박명수. / 제공=청춘페스티벌 2019

강연문화기업 마이크임팩트와 ㈜비이피씨탄젠트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청춘페스티벌 2019’가 지난 11일부터 12일 공연 까지 성황리에 펼쳤다.

12일에는 훈스의 공연을 시작으로 최지영(골든마이크 우승자), ‘여행에 미치다’의 조준기 대표와 ‘오늘이 바람만 느껴줘’의 저자 청춘유리를 비롯해 양치승 관장, pH-1, 이승윤과 윤택이 무대에 올랐다.

특히 코미디언이자 DJ로도 활약 중인 박명수는 청춘페스티벌의 관객들에게 “인생을 살다 보면 좋은 일과 나쁜 일이 함께 오게 된다. 저 나름대로 꿈이 있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오늘 개인적으로 저한테는 반가운 소식이 하나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5월에 비트포트에 발매한 노래가 85위로 차트에 올라갔는데, 오늘 70위로 떠올랐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50살에도 청춘이라고 생각하기에 자신들이 나이가 많다고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어차피 모든 일은 걱정한다고 해결되지 않으니 그냥 순리대로 흐르되 좀 더 노력하고 도전하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100세 시대에서 20살을 기준으로 보면 길게 10년을 노력해도 30살밖에 되지 않으니까”라며 “여러분들의 꿈과 목표가 이뤄지기를 진심으로 바라겠다”고 응원했다. 신나는 EDM 공연으로 청춘페스티벌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