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모나리자 정체는 양미라, “노래를 좋아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배우 양미라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모나리자와 피리부는 소년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이한철의 ‘슈퍼스타’로 호흡을 맞추며 흥을 높였다. 피리부는 소년이 2라운드에 올라가고, 모나리자는 아쉽게 패했다.

‘복면가왕’ 출연자들은 모나리자의 음색을 듣고 배구선수부터 모델, 여배우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놨다. 모나리자의 정체는 양미라였다. 배구선수라고 확신한 김구라는 양미라의 등장에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양미라는 “노래를 정말 좋아한다”며 “하지만 좋아하는 만큼 실력이 따라주질 않아서 주위에서 제동을 많이 건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부르면 늘 수 있따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나왔다. 보컬 학원 원장님이 ‘목소리가 좋다’고 6개월 배우면 아이유가 된다고 희망을 줘서 더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