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이프 헤이븐’, 11월 7일 개봉…로맨스와 서스펜스 담았다

영화 '세이프 헤이븐' 스틸 이미지

영화 ‘세이프 헤이븐’ 스틸 이미지

영화 ‘세이프 헤이븐’이 11월 7일 국내 개봉된다.

‘세이프 헤이븐’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만난 케이티와 알렉스의 사랑이야기로 시작하지만 케이티가 한 남자로부터 뒤쫓기고 있다는 사실이 들어난다. 그에 대한 스릴 넘치는 추적이 진행되면서 한 영화에 감성 로맨스와 스릴 넘치는 서스펜스를 모두 담았다. 비밀스러운 과거를 가진 케이티 역할엔 줄리안 허프, 사랑하는 연인과 그녀의 과거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알렉스 역할엔 조쉬 더하멜이 맡았다.

‘세이프 헤이븐’은 ‘노트북’, ‘워크 투 리멤버’, ‘디어존’을 통해 서정적 사랑의 감성을 그려내며 뉴욕 타임즈, 아마존, USA 투데이 등 베스트셀러에 오른 작가 ‘니콜라스 스파크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 이어 ‘개 같은 내 인생’, ‘길버트 그레이프’, ‘초콜렛’, ‘디어존’을 연출한 라세 할스트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