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장범준, 조아·하다와 여수行…문어 음식점 ‘당일 모두 공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가수 장범준이 제2의 고향이라고 생각하는 전남 여수로 향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딸 조아, 아들 하다와 여수로 떠난 장범준의 모습을 보여줬다. 장범준의 방문에 떠들썩해진 여수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시선을 모았다.

‘여수밤바다’라는 곡으로 여수를 낭만의 도시로 만든 장범준. 한 문어 음식점은 ‘여수를 먹여살린 장범준 님 방문 시 당일 모든 테이블 공짜!’라는 현수막을 내걸어 SNS에서 화제를 모았다. 장범준은 자신을 애타게 기다려 온 여수에 조아·하다 남매와 방문했다.

장범준의 방문에 식당은 술렁였고, 직원은 “오늘 모두 공짜”라고 했다. 하지만 사장은 결혼기념일 해외여행으로 자리를 비운 상태. 장범준은 “3년 동안 나를 기다렸다는 걸 깨달았다. 여수 콘서트를 한다면 회식을 하겠다. 다시 찾아가겠다”고 했다. 이후 사장은 영상 편지를 통해 “그날 900명의 손님이 찾아왔따”면서 “여수를 빛나는 도시로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후 장범준은 여수의 한려동 벚꽃축제 현장을 찾아 즉석 길거리 공연도 펼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