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임지민, 소년의 수줍은 사랑고백…가능성이 보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임지민.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SBS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팬’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임지민이 솔로 가수로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첫 번째 미니음반 ‘미니(MINI)’를 내놨다. 소년의 풋풋한 사랑 이야기를 풀어내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줬다.

임지민은 자신의 이름의 끝 글자인 ‘민(MIN)’을 활용해 데뷔 음반 제목을 ‘미니’로 정했다. ‘작다’는 뜻의 영어 ‘MINI’로 의미를 넓혀, ‘시작은 작고 미약할 수 있지만 끝은 창대할 것’이라는 포부를 담았다고 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열린 가능성과 다부진 각오를 강조한 음반이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놀리지마’는 복고풍이 스며든 신스 팝 장르로, 첫사랑에 빠진 소년의 이야기다. 사랑 고백을 하려는 10대 소년의 떨리는 마음을 흥겨운 리듬에 녹였다. 현재 고등학생인 임지민의 꾸미지 않은 맑은 음색이 돋보인다. 신나면서도 청량하고 순수한 매력까지 놓치지 않으며 곡의 매력을 살렸다. 듣는 이들도 기분 좋게 만드는 ‘발랄함’이 흐른다.

임지민은 이번 음반에 수록한 팝 댄스 장르’ 핸즈 업!(Hands Up!)’, 순수한 고백을 담은 ‘예쁘다’를 통해서도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의 문을 활짝 열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