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가’ 오마이걸, ‘콘셉트 요정’의 또 다른 변신…세련+우아美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오마이걸. / 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콘셉트 요정’ 오마이걸이 이번엔 ‘발레리나’로 무대 위에 섰다.

오마이걸은 12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첫 번째 정규 음반 ‘더 피프스 시즌(The Fifth Season)’의 타이틀곡 ‘다섯 번째 계절’을 열창했다. 발레리나 콘셉트로 여성스럽고 우아한 매력을 강조했다.

‘다섯 번째 계절’은 소녀들에게 다가온 두근거리는 사랑의 감정을 다섯 번째 계절이 오는 것으로 비유한 노랫말이 인상적인 곡이다. 풍성한 코러스에 오마이걸의 사랑스럽고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진다. 한편의 짧은 뮤지컬같은 역동적인 안무로 시선을 모았다.

오마이걸은 이날 ‘인기가요’에서 또 다른 수록곡 ‘소나기’도 부르며 한층 성숙한 매력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