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뾰로통+동공지진+화들짝 3단 표정 변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어비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의 박보영이 수사 첫날부터 쉽지 않은 상황에 처하자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다.

‘어비스'(극본 문서연, 연출 유제원)는 박보영의 1인 2역 열연,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라는 신선한 소재, 죽은 이가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 뒤 자신을 죽인 살인마를 쫓는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첫 회에 2049(20세~49세)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제작진은 12일 박보영(고세연 역)의 다양한 표정을 공개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어비스’ 2회에서는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한 박보영이 안효섭(차민 역)과 자신을 죽인 살인범을 찾기 위한 공조를 시작했다. 무엇보다 안효섭이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천재 외과의사의 가면을 쓴 연쇄살인마 이성재(오영철 역)를 살리고, 급기야 그가 60대 노인으로 부활해 안방극장에 강렬한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세젤흔녀로 부활해 유쾌하면서 웃픈 생존법을 펼쳤던 박보영이 이번에는 놀란 토끼눈으로 화들짝 놀라는 모습이 포착,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에서 박보영은 미간을 찡그리고 눈꼬리를 내린 채 실망한 강아지 같은 처연하고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어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또한 박보영은 한껏 커진 동공과 움츠린 어깨로 깜짝 놀란 모습을 하고 있다. 마치 사자를 만나 경악하는 토끼 같은 모습인 것. 분노를 참지 못하듯 “저에게 하는 말인가요?”라고 되물으며 어이없어하는 모습 또한 인상적이다. 이처럼 미간을 움직여 삐죽거리고 놀라움 속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웃픈 모습을 보이는 등 장면마다 다른 표정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을 드러내는 박보영의 열연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박보영은 촬영을 하면서도 자신이 분한 고세연 캐릭터만큼 빠른 판단력과 실천력을 보여준다고 한다. 상대 배우의 애드리브를 잘 받아쳐 매끄러운 호흡을 완성하고,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머뭇거리지 않고 적극 시범을 보여 스태프들의 호응을 얻는다.

‘어비스’ 제작진은 “앞으로 박보영이 당돌하면서 야무진 매력을 드러내며 자신을 죽인 살인범을 잡기 위해 활약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