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완전체 EXID, 드디어 오늘(12일) 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스테이지K’

JTBC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드림스타’로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출격한다. 12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스테이지K 인터뷰 챌린지’라는 제목으로 EXID 하니가 자체 MC를 맡고 멤버들을 인터뷰한 영상을 공개하며 기대를 한껏 높였다. ‘스테이지K’에 출전하는 챌린저들을 향한 따뜻한 응원은 물론, EXID 멤버들의 남다른 입담도 담겨있다.

멤버들은 하니의 진행에 “MC가 너무 느리다”고 반발했지만, 하니는 “MC 마음이니까 내 속도에 맞춰”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혜린은 좋아하는 안무에 대해 “‘알러뷰’의 하트 3단 안무”라고 밝혔고, 이어 정화는 “그러고 보니 ‘알러뷰’에서의 훅 파트 안무로 멋있다는 이야기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솔지는 “칭찬을 얻었지만, 골반은 잃었던 안무”라고 자평했다.

EXID는 “오랜만에 ‘완전체’로 예능에 출연하는데, 우리가 ‘완전체’로 나오면 항상 재미있다”며 “오늘 한 명 정도 빼곤 다 울 것 같다”고 예고했다. 솔지는 “잘 안 우는 혜린 빼고 오늘 ‘4울음’ 예상한다”고 말했고, 하니는 “아니다. 오늘 ‘5울음’ 예상한다”고 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