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홍종현, 눈에서 꿀 떨어지는 데이트 ‘포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소연, 홍종현이 안방극장에 달콤한 기운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는 김소연(강미리 역)과 홍종현(한태주 역)의 홈 데이트가 담긴다.

앞서 강미리와 한태주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며 마음을 확인하며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부장과 패기 넘치는 신입사원의 티격태격 호흡부터 두근거리는 분홍빛 기류까지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태운 두 사람의 연애 전선이 선명해 지고 있다.

본격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의 홈 데이트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사진에는 잠옷차림과 헤어롤 등 출근 준비 중인 강미리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완벽하게 출근 준비를 마치고 강미리 집을 급습한 한태주의 여유로운 자태가 담겨 있다.

한태주의 등장이 당황스러운 듯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는 강미리의 표정과 이와 반대로 장난기가 엿보이는 한태주의 모습이 두 사람 사이에 또 어떤 달달한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연인이 된 만큼 한태주는 한층 더 과감한 태도로 남성다운 매력을 발산해 강미리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 시청자들까지 설레게 만들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