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뮤지컬 ‘그리스’ 첫 공연…”마지막까지 힘 다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세운. / 제공=오디컴퍼니

가수 정세운이 뮤지컬 ‘그리스’의 첫 공연을 마치며 “마지막까지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서울 디큐브아트센터에서 펼쳐진 ‘그리스’의 주인공 대니로 첫 무대에 오른 정세운은 12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리스’라는 작품으로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공연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공연을 하는 그날까지도 지치지 않고 끝까지 힘을 다해 좋은 에너지를 선물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마음껏 공연을 즐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스’는 새로운 자유를 표방하는 50년대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로큰롤 문화를 소재로 젊은이들의 꿈과 열정, 사랑을 다룬다. 정세운은 극중 라이델 고등학교의 ‘킹카’인 잘생기고 매력적인 주인공 대니 역을 맡았다.

데뷔 후 처음 뮤지컬에 도전한 정세운은 가창력과 매끄러운 연기를 보여주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때로는 진지하고 애절한 모습을 보여주며 박수를 이끌어냈다.

‘그리스’는 오는 8월 1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