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장규리·이새롬, 고민요정으로 변신…한채영 닮은꼴에 애교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 ‘안녕하세요’

그룹 프로미스나인 장규리와 이새롬이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서 고민 해결사로 나선다. 오는 13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안녕하세요’ 제작진은 12일 장규리와 이새롬의 애교가 담긴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프로미스나인의 ‘약속포즈’로 이목을 끌었다.

프로미스나인의 맏언니이자 성숙미와 귀여움을 다 갖고 있는 이새롬을 눈여겨 보던 이영자가 “배우와 닮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방송인 오상진을 비롯한 다른 출연자들은 단번에 한채영과 닮은꼴임을 눈치챘다.

실제 ‘리틀 한채영’이라고 불리는 이새롬은 “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에서 한채영의 아역으로 출연한 적이 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채영은 “한채영과 닮았다는 말은 너무나 좋지만 이로 인해 생기는 오해 때문에 고민된다”고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표정부터 깜찍한 장규리는 평소 “굉장히 애교 많게 생겼다”는 말을 많이 듣지만 실제로는 “애교를 진짜 못부린다”고 밝혔다.

이에 이영자는 즉석에서 애교 테스트를 제안했고, 장규리는 즉석에서 깜찍한 3종 애교 세트를 보여줘 호응을 얻었다. 오상진을 비롯한 다른 출연자들은 “잘한다”며 엄지 손가락을 들었지만, 정작 장규리는 민망해서 어쩔 줄 몰라했다고 한다. 신동엽은 “누가봐도 후천적인 애교”라고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