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전율과 눈물의 황토현 전투, 역대급 스케일…숨막힌 60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녹두꽃’ 방송화면. /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이 황토현 전투로 전율과 눈물을 선사했다.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김승호)은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그린 드라마다. 지난 11일은 ‘녹두꽃’에 매우 뜻 깊은 날이다. 125년 전 동학농민군이 관군을 크게 이긴 황토현 전투 전승일이자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이서다.

‘녹두꽃’ 제작진은 지난 11일 방송에서 황토현 전투를 담아냈다. 일찌감치 드라마를 통해 들여다보는 125년 전 역사적인 사건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이 쏠렸다. 베일 벗은 황토현 전투는 스토리, 연출, 연기, 스케일에 이르기까지 모든 면에서 완벽 그 이상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전율과 감동, 눈물을 선사했다.

이날 백이강(조정석), 백이현(윤시윤) 이복형제는 엇갈린 운명의 길을 걸었다. 의병이 된 백이강은 서툴지만 최선을 다해 적응해갔다. 과거 ‘거시기’로 살며 저지른 잘못을 뉘우치며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백이강의 모습은 희망을 보여줬다. 반면 백이현은 처절한 좌절에 내던져지며 서서히 변해갔다. 내가 살려면 다른 사람을 죽여야만 하는 상황이 반복된 것. 뿐만 아니라 백이현은 자신을 군에 징집시킨 인물이, 그토록 믿고 따르던 스승 황석주(최원영)라는 것까지 알아버렸다.

이런 가운데 동학농민군 의병대는 백산 봉기를 시작으로 차근차근 진격해나갔다. 무기가 부족해도 민초들의 울분과 새 세상을 향한 열망은 멈추지 않았다. 이에 백이강을 비롯한 별동대 대원들은 보부상으로 위장, 적의 진지까지 숨어 들어가기에 성공했다. 의병대는 한 차례 황토현에서 관군과 전투를 벌인 뒤 의도적으로 퇴각, 관군을 방심하게 만들었다. 이어 관군들이 술에 빠져 있을 때 의병대가 습격했다. 1894년 음력 4월 7일 황토현 전투가 시작된 것이다.

‘녹두꽃’이 그린 황토현 전투는 정현민 작가의 탄탄한 이야기와 “세상을 바꾸는 것은 언제나 약자다” 등 가슴을 울컥하게 만드는 촌철살인 명대사, 신경수 감독의 빠른 속도와 긴장감을 유발하는 선 굵은 연출, 배우들의 처절하고도 몸 사리지 않는 열연 등을 통해 흠잡을 데 없이 채워졌다.

여기에 “그 시대를 살던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하겠다”던 제작진의 의도처럼 백이강, 백이현, 송자인(한예리) 등 여러 인물들이 휘몰아치는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어떤 상황에 처하고, 어떻게 변화하고, 어떤 감정들을 느끼는지 흡입력 있게 담아내기까지 했다. 방송 직후 많은 시청자들이 “60분이 순간 삭제됐다”, “흠 잡을 곳 없는 명품 드라마” 등 극찬을 쏟아낸 이유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