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전소민, ‘꾹민남매’의 잔인한 곤장케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런닝맨’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배우 전소민을 위한 가수 김종국의 ‘곤장치기 1:1 레슨’이 펼쳐진다. 12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런닝맨’ 녹화에서 김종국은 곤장 맞기 벌칙이 걸린 미션에서 벌칙 멤버에게 직접 곤장 벌칙을 주게 됐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벌칙 멤버를 향해 김종국은 “곤장은 이렇게 때려야 제맛”이라며 곤장대를 잡는 방법뿐만 아니라 상체를 움직이는 방법까지 설명하며 뜸을 들여 맞기를 기다리는 벌칙을 받을 출연자를 불안에 떨게 했다.

김종국은 전소민이 벌칙자에게 곤장을 치게 되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서 ‘곤장치기 원 포인트 레슨’을 시작했다고 한다. 최근 물오른 이들의 호흡에 힘입어 김종국은 전소민에게 곤장을 칠 때 몸의 자세부터 손끝의 위치, 내려치는 방법 등 꼼꼼하고 친절한 ‘1:1 곤장 레슨’을 이어갔다. 벌칙을 받는 출연자는 또 한 번 공포에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런닝맨’ 제작진은 “김종국의 도움에 전소민 또한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곤장 앞에 뭉친 이들의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