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美 산호세도 반했다…ABC7 뉴스 “팬 열기” 집중 보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NCT 127. / 제공=SM엔터테인먼트

데뷔 후 첫 북미 투어 콘서트를 펼치고 있는 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뉴저지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에 이어 산호세도 사로잡았다.

NCT 127의 산호세 공연은 지난 9~10일(현지시간) 산호세 시티 내셔널 시빅 센터(CITY NATIONAL CIVIC CENTER)에서 열렸다. NCT 127만의 감각적인 음악과 극강 퍼포먼스, 역동적인 에너지를 만끽할 수 있는 공연으로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세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 곡 ‘체리밤(Cherry Bomb)’을 영어로 부르며 공연의 문을 연 NCT 127은 ‘소방차’ ‘무한적아’ ‘Regular’ ‘Simon Says’ 등 강렬한 매력이 돋보이는 노래를 연달아 불렀다. 오는 24일 발매되는 신곡 ‘Superhuman’과 ‘시차’까지 23곡을 열창하며 3시간을 채웠다.

또한 ABC의 미국 베이 및 샌프란시스코 지역 채널인 ABC7의 뉴스프로그램 ‘ABC7 News’는 지난 10일(현지시간) “K팝 센세이션 NCT 127이 열렬한 팬들을 위해 산호세에서 공연을 펼친다”라는 제목으로 두 차례에 걸쳐 이번 공연을 집중 보도했다. “수많은 팬이 공연 시작 전부터 공연장 밖에 길게 줄을 섰다”, “NCT 127의 투어 버스가 도착하자, 멤버가 없는 버스임에도 사진을 찍기 위해 팬들이 몰려들었다”며 이틀간 펼쳐진 공연 현장의 열기를 생생히 전했다.

더불어 “내가 NCT 127의 공연에 왔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정말 NCT 127을 볼 수 있다니 매우 흥분된다”, “뛰어난 실력과 에너제틱한 매력이 내가 NCT 127을 사랑하는 이유”라며 기대에 가득 차 있는 팬들의 인터뷰도 전달했다.

NCT 127은 1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북미 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