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최대훈 “어둠 사라지길 바란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최대훈. / 제공=tvN

tvN 주말드라마 ‘자백’에 출연한 배우 최대훈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 어둠이 사라지길 바란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대훈은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에서 황비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전반에 걸쳐 긴장감을 이끌며 활약했다. 첫 등장부터 미스터리한 존재감으로 주목받은 그는 ‘김선희 살인사건’의 모든 공판현장에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일깨웠다.

줄곧 궁금증을 유발하는 태세로 극 긴장감을 끌어올린 최대훈은 법정에서 거대 권력의 배후를 자백하며 충격을 안겼다. 최대훈의 비장하고 강렬한 자태가 ‘자백 장면’의 보는 맛을 더했다는 평을 얻었다. 오택진(송영창)을 향한 다양한 감정이 교차해 보이는 최대훈의 세밀한 표정연기가 시청자들에게 황비서의 감정선을 충분히 이해하게 만들었다.

‘자백’의 완성도를 높이는 강렬한 신스틸러로 종횡무진한 최대훈은 12일 종영을 앞두고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를 통해 “이 세상에 존재하는 어둠이 사라지길 진심으로 바라며 작품에 임했다”며 “‘자백’이라는 작품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기 위해 생각하고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들, 항상 고생하시는 스태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그동안 ‘자백’, 황비서에 많은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