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미나, ‘정글의 법칙’ 첫 등장…’인간 비타민’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

그룹 구구단 미나가 정글에서도 넘치는 에너지를 보여주며 일명 ‘인간 비타민’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미나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긍정적인 에너지와 적극적인 자세로 활약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나는 맹그로브 숲 생존에 도전했다. 정글 탈출을 위해 팀원들과 힘을 합쳐 뗏목의 노를 젓게 된 미나는 빠른 습득력과 적극성으로 점점 노젓기에 능숙해지며 족장 김병만의 칭찬을 받았다. 또한 먹거리를 찾기 위해 박호산과 숲 탐사에 나선 미나는 캐슈너트를 직접 발견하고 먹어보며, 새로운 맛의 세계를 깨닫고 신기해하며 환하게 웃었다.

그뿐만 아니라 김병만이 만든 뗏목에 누워 정글 눕거나, ‘신개념 모기 퇴출춤’을 예고하는 등 망가짐도 불사하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특히 정글이라는 열악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특유의 건강한 에너지와 밝은 미소를 보여주며, ‘인간 비타민’으로 떠올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