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트와이스 다현·채영·쯔위, 유쾌한 강화도 당일치기 여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

그룹 트와이스 다현 채영 쯔위가 강화도 당일치기 여행으로 시선을 끌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다.

이날 ‘배틀트립’은 ‘국내 섬 여행’을 주제로 노라조 조빈과 원흠, 트와이스 다현 채영 쯔위가 여행 설계자로 나섰다. 그룹 더보이즈 주학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강화도로 떠난 트와이스의 봄 투어가 호응을 얻었다. 이날 다현 채영 쯔위는 “우리끼리 떠나는 첫 여행”이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서울 근교 섬 강화도로 여행지를 선택하고 택시투어를 계획한 세 사람은 오전, 오후, 저녁으로 나눠 여행을 설계하는 1일 3색 여행을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오전반을 맡은 다현은 브런치 카페, 루지(무동력 바퀴 썰매) 체험, 칼국수 먹방로 이어지는 여행 코스를 설계했다. 스트레스 타파를 위해 브런치 카페로 향한 다현 채영 쯔위는 먹음직스러운 빵들의 자태에 눈을 반짝이기 시작했다. 특히 ‘트와이스 공식 빵순이’라는 쯔위는 거대한 빵 조각을 한 입에 머금고 행복감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을 짓는가 하면, 끊임없는 빵 먹방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현은 아시아에서 가장 긴 트랙을 가져 강화도에서 가장 핫한 신상 코스로 알려진 1800m 루지를 소개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때 레이싱 끝에 꼴찌로 결승점을 통과한 쯔위는 얼굴 몰아주기 정석의 면모로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그런가 하면 점심으로 육개장 칼국수와 들깨 칼국수를 흡입하며 참된 리액션을 거듭 쏟아내는 채영의 모습에 김숙은 “채영이는 며칠 굶고 갔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후반을 맡은 쯔위는 ‘힐링’ 코스를 설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바쁜 활동과 연습으로 지친 멤버들을 족욕카페로 이끈 쯔위. 오랜만에 즐기는 꿀 같은 휴식에 다현은 “힐링이야. 벌써 힐링이야”라며 차오르는 행복감과 만족감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다현 채영 쯔위는 강화도의 일몰 포인트라는 장화리 해변으로 향했고, 바다를 보고 신난 급식단의 모습이 엄마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인증샷을 남긴 데 이어, 신남을 주체하지 못하고 바다에서 찍었던 ‘Dance the night away’ 뮤직비디오를 회상하며 한바탕 무대를 펼치는 세 사람의 발랄한 모습이 안방극장 가득 청량감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저녁반을 맡은 채영은 소창(천연 면직물)에 그림을 그리는 체험을 소개해 관심을 높였다. 서로의 얼굴을 그려주자며 그림 그리기에 몰입하기 시작한 세 사람. 이때 채영은 머리를 쥐어 뜯으며 고뇌하는가 하면, 쯔위는 소창에 자신의 사인까지 그려 넣는 엉뚱함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방직공장을 개조해 만들었다는 핫플 카페로 향한 다현 채영 쯔위는 어린이용 놀이기구를 타며 동심으로 돌아간 귀여운 모습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브런치, 칼국수, 족욕카페, 핫플 카페에 이어 1일 5먹방의 정점을 찍는 모둠 샤부샤부 먹방이 이어져 군침 돌게 만들었다. “마지막 코스니까 가장 큰 걸로”라며 고기와 해물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모둠 샤부샤부를 시킨 세 사람. 이때 평소 식욕이 없던 채영의 먹방에 놀란 다현은 “너 오늘 진짜 잘 먹는다”며 놀랐다.

톡톡 튀는 발랄함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든 트와이스의 봄 투어는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