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양세형 스타일리스트, 협찬 받기 위해 ‘분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양세형 스타일리스트가 협찬을 받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11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는 방송 최초로 양세형이 스타일리스트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양세형의 스타일리스트인 변진수 씨는 “메인으로는 세형이 형이 처음이다. 반년 정도 됐다. 그 전에는 워너원 스타일리스트 팀원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진수 씨는 브랜드에 협찬을 받기 위해 곳곳을 돌아다녔다. 마음에 드는 옷을 발견했지만 “양세형 씨 협찬이 되냐”는 물음에 ‘신규 브랜드라서 타깃층이 정해져있지 않아 아직은 어렵다’는 대답과 함께 거절당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변진수 씨는 “어떤 브랜드는 아이돌, 배우 등 타깃이 정해져있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그맨 타깃층 브랜드는 못 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변진수 씨는 다른 협찬사에서 구두를 골랐다. 하지만 타깃이 안 맞는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를 지켜 본 MC들은 “타깃이 안 맞으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스타일리스트가) 협찬사를 여러 군데 돌아다니는 것”이라고 보충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간 장소에서 마음에 드는 셔츠를 발견한 변진수 씨는 ‘타깃층이 원래 어떻게 되냐’고 직원에게 물었고 “배우나 아이돌이 타깃층이긴 하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하지만 ‘협찬 되냐’고 다시 물어보자 “된다”는 답을 받았다.

이밖에도 다양한 곳에서 협찬이 성사되는 모습이 펼쳐졌다. 변진수 씨는 “세형이 형이 요즘 인기가 많아졌다. 협찬사에서도 세형이 형을 호감으로봐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