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안창환 “‘슬빵’ 죄수 이미지…이웃 母子 놀라게 해 너무 죄송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JTBC ‘아는 형님’에서 안창환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의 험악한 이미지로 인해 생긴 고충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전학생으로 드라마 ‘열혈사제’의 정영주, 고준, 안창환이 출연했다.

이날 안창환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죄수 역을 할 때 머리를 민머리로 밀고 있었다. 촬영이 끝나고나서 집으로 돌아갔다. 우리 집에 가려고 그냥 엘레베이터를 탔는데, 한 모자가 이어서 탔다”고 했다.

이어 “내 옆에 아이와 엄마가 있었다. 나도 내가 지금 어떤 이미지인 줄 아니까 최대한 가만히 있으려고 했다. 그런데 숨을 한번 쉬게됐는데 엄마가 아들을 뒤로 숨겼다”며 “너무 미안했다. 다시 생각해도 그 당시에 그분에게 너무 미안하다. 나도 아들이 있으니까”라며 모자에게 거듭 사과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