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정영주 “택시 탔을 때 배우라고 말 못해..’배구 선수’라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JTBC ‘아는 형님’에서 고준과 정영주가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전학생으로 SBS 드라마 ‘열혈사제’의 정영주, 고준, 안창환이 출연했다.

이날 고준은 “아직 내가 ‘배우’라는 수식어에 못 다다른 느낌이 든다. 비행기에서 입국 신고서를 쓸 때에 배우라고 원래 못 적었다. 학생이라고 적었다. 용기내서 얼마 전에 배우라고 써봤다. 아직도 조금은 부끄럽다”고 했다.

정영주는 “이전에 뮤지컬 배우들은  TV에 잘 안 나왔으니까 택시 기사 분이 내가 누군지 몰랐다. 그래서 기사 분이 ‘뭐하시는 분이냐’고 묻곤 했다. 그때 배우라고 말을 못했다. 그냥 저 ‘배구선수예요’ 했다”고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