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이하나X이진욱, 고시원 사고 이후…강렬한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보이스3’/사진제공=OCN

OCN ‘보이스3’에서 고시원 폭발 사고 이후 이하나와 이진욱에게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11일 첫 방송을 앞두고 강권주(이하나)와 도강우(이진욱)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지난 시즌 엔딩을 장식했던 고시원 폭발 사고 이후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호기심을 부른다.

공개된 사진에는 10개월 만에 처음 마주한 강권주와 도강우의 아찔한 순간이 담겼다. 재활치료를 통해 112 신고센터에 복귀한 강권주와 달리 사고 이후 실종 상태였던 도강우. 그러나 두 사람의 재회는 가히 충격적이다. 도강우는 한쪽 손목이 침대 난간에 수갑으로 고정된 채 일본 형사를 위협하고 있고, 이에 일본 형사들은 도강우를 향해 일제히 총을 꺼내든 모습이 포착된 것.

‘보이스3’ 제작진은 “일본 살인 사건 현장에서 도강우의 형사증이 발견되면서 골든타임팀이 일본으로 향한다. 강권주와 도강우가 사고 이후 처음으로 만나게 되는 장면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권주가 폭발사고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었는지, 달라진 도강우는 골든타임팀과 함께할 수 있을지, 도강우와 강권주 그리고 골든타임팀의 충격적인 재회는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며 “첫 방송부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이스3’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