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스바스바, 423점으로 몽니 연승 저지…반전의 ‘최종 우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프로젝트 그룹 스바스바가 밴드 몽니를 저지하고 우승을 가져갔다.

스바스바는 그룹 스윗소로우와 바버렛츠가 새롭게 뭉친 프로젝트 그룹이다. 이들은 11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 ‘한동준&유리상자 편’에 마지막 순서로 공연을 펼쳤다. 한동준의  ‘너를 사랑해’를 선곡했다. 다채로운 목소리로 감동 깊은 무대를 만들었다.

무대가 끝난 뒤 김태우는 “다섯 명이 저렇게 화음을 맞춰야하면 개인기가 발휘되지 않을 수 있는데 잘해줬다”고 평했다.

곡을 만든 한동준은 스바스바의 무대가 끝날 즈음 양 손의 엄지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그는 “80년대, 90년대 초의 노래는 대부분 이별 노래였다. 거의 다 (연인들이) 죽거나 다음 세상에서 만나자는 노래였다. 그 시점에 ‘영원히 만나서 헤어지지 말자’라는 노래가 있으면 어떨까 했다. 지금 아내를 만나기 시작할 때 즈음이었다. 이 노래를 만들고 들려줬다. 그리고 결혼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바스바에게 “오랫동안 노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스바스바는 423점을 받아 417점을 받은 몽니를 저지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