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청하X김재환, ‘사랑해도 될까요’로 환상 무대…몽니에 아쉬운 敗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가수 청하와 김재환이 유리상자의 ‘사랑해도 될까요’로 여운 깊은 무대를 선사했다.

11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는 행복을 노래하다 ‘한동준&유리상자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1과 2에서 각각 4위를 차지한 청하와 김재환이 한 팀을 이뤄 노래했다.

유리상자의 ‘사랑해도 될까요’를 선곡한 이들은 각자의 보컬 실력을 마음껏 뽐내면서도 남다른 하모니를 선보였다.

이를 지켜본 유리상자는 “이 무대를 보고 이 노래를 여자와 남자가 하면 잘 어울린다는 걸 깨달았다”며 칭찬했다.

하지만 이날 청하와 김재환은 417점을 받은 몽니에 패했다. 몽니와 청하, 김재환은 서로 웃으며 인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