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21년 절친 그룹 신화, 전진 한 마디에 위기 봉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데뷔 21주년 콘서트를 앞둔 전진과 신화 멤버들이 연습실에 모여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12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21년을 함께한 현실 절친 그룹 신화의 우정에 예상치 못한 위기(?)가 닥쳐온다.

녹화장의 母벤져스는 21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신화의 완벽한 칼군무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현실 친구 사이, 일명 실친 케미를 자랑하는 멤버들의 모습에 보는 내내 엄마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하지만 평화도 잠시, 신화 멤버들의 우정에 금이 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거 아무나 못 해!” 라는 전진의 귀여운(?) 허세 섞인 도발에 멤버들이 발끈한 것. 이에 멤버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형은 나한테 안 돼!” “내가 너만은 이긴다!” 라며 열을 올리기 시작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결국 전진이 쏘아 올린 작은 도발에 신화 멤버들이 모두 달려들었다고 한다. 불꽃 튀는 승부의 결과는 무엇일까.

이날 방송에서는 1만 명의 팬과 함께한 신화 21주년 콘서트 현장도 공개된다. 국내 최장수 아이돌 신화의 21주년 콘서트 현장과 그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는 12일 오후 9시 5분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