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3’ 오늘(11일) 첫방…이하나-이진욱-손은서, ‘호평 가득’ 사전 시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보이스3’/사진제공=OCN

OCN ‘보이스3’가 첫 방송을 앞서 1화를 최초 공개한 골든 시사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긴장감으로 꽉 채운 1시간은 “OCN이 제대로 일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오늘(11일) 첫 방송을 앞둔 ‘보이스3’는 지난 9일 저녁 서울 영등포 CGV에서 배우와 감독, 그리고 시청자가 함께 보는 골든 시사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배우 이하나, 손은서, 이진욱, 김우석,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골든 시사회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사전 진행된 ‘금귀 선발대회’에서 금귀로 뽑힌 시청자들이 200석 규모를 만석으로 채우며 ‘보이스3’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본격적인 시사에 앞서 배우들은 자리를 가득 메운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고, 관객석에서는 힘찬 박수와 함성으로 화답했다. 이어 배우들은 현장에서 진행된 깜짝 퀴즈를 통해 당첨된 2인에게 금귀 트로피를 직접 전달하고 함께 셀카를 찍으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날 현장에는 남기훈 감독과 더불어 골든타임팀의 출동팀 구광수 형사 역의 송부건과 양춘병 형사 역의 김기남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마지막으로 “드디어 이번 주 시작이다. 본방사수, 재방사수 부탁드린다”는 센스 있는 당부를 덧붙인 이진욱과 “이번 시즌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한 이하나, 그리고 “저희도 오늘, 이 자리에서 처음 보는 것”이라고 운을 뗀 손은서는 “즐겁게 재미있게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시청자와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1화 사전 시사가 끝난 후 숨죽이며 몰입하던 관객석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기다린 보람이 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라는 평을 전했다.

사전 골든 시사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보이스3’는 범죄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드라마 ‘터널’ ‘뷰티 인사이드’를 공동 연출한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마진원 작가가 시즌1과 시즌2에 이어 집필을 맡는다.

‘보이스3’는 오늘(11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