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뉴이스트 JR∙민현 출격…주춤하다 강력한 ‘한 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사진제공=tvN

오늘(11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뉴이스트의 JR과 민현이 출연해 다채로운 재미를 안긴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등장한 JR과 민현은 상반된 출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자포자기 심정으로 나왔다”는 JR은 “팀에서 가사를 가장 못 외운다. 요새 저희 타이틀곡을 외우느라 최신곡을 많이 듣지 못해 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반면 민현은 “‘놀토’ 팬으로 자주 보다보니 근자감이 생겼다. 평소 음악 들을 때 가사를 집중해서 듣는 편”이라며 의욕적인 모습으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JR은 물론, 자신감 넘치던 민현 또한 사뭇 긴장된 면모로 웃음을 선사했다. 첫 노래를 들은 뒤 JR이 “이걸 어떻게 적어요”라고 탄식하자 민현도 “하나도 못 들었다. 대신 저희 노래 가사를 적었다”면서 엉뚱한 매력을 뽐내기도. 하지만 빠르게 적응한 두 사람은 결정적인 순간에 강력한 한 방을 보여주는 활약을 이어가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녹화에는 BTS의 신곡이 등장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문세윤은 “대기실에서 BTS 노래를 듣다 왔다. 가사가 너무 잘 들렸다”고 말해 ‘놀토’ 최초로 예습한 결과는 어떨지 호기심을 키웠다. 여기에 멤버들의 환상적인 팀플레이가 더해져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그간의 내공을 바탕으로 각자가 캐치한 구간들이 완벽하게 맞아 떨어져 놀라움을 안긴 것.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게임에는 초성 맞추기가 출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답을 몸으로 표현해야 간식을 주겠다는 붐의 제안에 민현은 귀여움 폭발한 몸짓으로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드는가 하면, 멤버들 간 치열한 접전 속 예상치 못한 주워먹기 이변도 일어나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