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2’ 김수미, 200만원 통 큰 기부… ‘갓수미 클라스’+저세상 텐션으로 사로잡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 화면

시원스러운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김수미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직접 200만 원을 기부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해봄, 이하 ‘마리텔 V2’)에서는 김수미와 장동민, 김구라, 방송인 장영란, 정형돈, 김동현과 조남진 관장, 한국사 길잡이로 사랑 받고 있는 강사 ‘큰별쌤’ 최태성과 유민상, 프로미스나인의 노지선이 각자의 개성이 돋보이는 1인 방송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10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마리텔 V2’ 7회가 동시간대 프로그램 2위를 기록했다. 수도권 가구시청률에 이어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이 함께 동시간대 프로그램들 중 2위를 차지했다. 이날 최고의 1분(22:5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6.4%로, 정형돈이 ‘NO.1 주짓수 현피 대회’에서 참가자와 대결을 시작하고 주짓수 기술로 승리를 거머쥐는 부분이었다. 정형돈의 6주간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에 시청자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으면서도 다음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주 정신이 바짝 들고 속이 뻥 뚤리는 시원한 욕설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김수미의 ‘크리에이터 도전 V2’가 계속 이어졌다. 김수미는 이번 주 새롭게 보여줄 방송 콘텐츠에 대해 “이번에는 기부금 신경 쓰지 말고 쉬엄쉬엄 하자”고 말하며 지난주와는 다른 태도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송이 시작되고 김수미는 “오늘은 돈 안 뜯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왜 안 뜯냐 돈 뜯으러 왔다”며 “내가 장담하는데 만약에 천 원을 하면 십만 원 이상의 행복이 온다. 왜냐면 내가 우선 기분이 좋아진다. 그 좋은 기분을 며칠 동안 유지하면 꼭 좋은 일이 생긴다”고 기부의 좋은 점에 대해 알렸다.

김수미는 “모닝콜로 만들게 독설 좀 해달라”는 시청자의 요구에 ‘삐-’소리가 가득한 ‘저세상 모닝콜’을 완성 시키면서 웃음을 선사했다. 이를 들은 장동민은 “전 국민이 일어났다. 더 이상 대한민국에서 지각하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고, 김수미는 “시간 약속이라는 것은 사인만 안 했을 뿐 계약이다”고 말했다.

이어 인생 상담을 시작한 김수미에게 고민상담을 자원한 ‘마리텔 V2’ 스태프가 등장했다. ‘아침에 못 일어난다’는 고민을 가진 카메라 감독이 등장했는데, 그녀는 “늦게 끝나면 아예 자지 말라. 잠들면 못 일어나니 들어가지 말고 다음 촬영장으로 가서 차라리 차에서 자라”고 한 뒤 담당 피디를 찾았다. 김수미는 “한번만 또 지각하면 자르세요”며 “일없이 슬슬 돌아다녀봐!”라며 “시간 약속이라는 것은 계약이다”라며 깨달음을 주었다.

인생상담에 이어 김수미는 최근 유튜버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언박싱’도 보여주었다. 첫 ‘언박싱’한 물건은 공룡 옷이었다. 공룡 옷을 입은 장동민은 이후 ‘쿡사’가 진행 중인 최태성의 방에 방문, 냉면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장동민이 냉면을 먹고 있다는 제보를 접한 김수미는 머리채를 잡아 달라는 시청자의 요구에 실제로 잡은 뒤 “애청자가 해달라고 하면 뭐든지 다 한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김수미와 장동민이 함께 계속 이어진 ‘언박싱’에서는 철판 아이스크림 만들기 키드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딸기 우유와 초콜릿, 딸기 등을 넣어 아이스크림을 만들었다. 어느 정도 모습을 갖췄을 때 안유진이 만두를 들고 등장하면서 먹방의 시작을 알렸다. 아이스크림은 어느 정도 모습을 갖추기는 했지만, 비주얼은 아이스크림보다는 개밥에 가까웠고, 한 시청자가 이를 지적하자 김수미는 실제로 개밥을 먹는 듯한 포즈를 취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특히 방송 내내 끊임없이 기부 독려에 앞장서 왔던 김수미는 실제로 자신의 돈 200만 원을 기부하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매니저를 통해 기부를 실천한 김수미는 “양세형이 50만 원을 기부했는데 내가 안 쏠 수가 없다. 여러분 대한민국의 여배우가 200만 원을 쐈다”고 외치며 김수미의 트레이드 마크인 ‘젠틀맨’을 부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후 김수미의 행보는 폭주로 이어졌다. 우아했던 처음은 찾아볼 수 없었고, 김수미는 CNN에 아사히 TV, 신화 통신 등 ‘셀프 전세계 속보’ 형태로 200만 원 기부 사실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배꼽을 쥐게 했다. 방송 주제를 잊게 만드는 ‘저제상 텐션’에 시청자들은 “흐름을 못 따라가겠다” “흐름상 기부” 등으로 반응하면서 즐거워했다. 이를 본 안유진은 놀라운 문화충격에 “정신이 나간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장동민은 “다른 방에 가서 얌전하게 하는 사람들은 방송은 이렇게 하는 거라고 알리라”고 말해 더욱 폭소케 했다.

‘마리텔 V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