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타 필독·씨스타 출신 보라, 2년 만에 결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보라(왼쪽)·필독 / 텐아시아DB,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스타 필독과 그룹 씨스타 출신 배우 보라가 공개 열애 2년여 만에 결별했다.

10일 보라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보라와 필독은 최근 헤어졌다. 복수의 가요계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올해 초 결별했다.

보라와 필독은 2016년 7월 방송된 Mnet ‘힛 더 스테이지’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고 이듬해 6월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 6개월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필독은 2012년 빅스타로 가요계에 데뷔해 지난해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유앤비로 활동했다. 2010년 씨스타로 데뷔한 보라는 2017년 팀 해체 이후 이서진과 이승기 등이 소속된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연기자로 활약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