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ON] 소녀시대│“늘 힐을 신어서 괜찮아요. 이젠 거의 제 동반자?”

10 태연은 후반에 혼자 다른 멤버들과 다르게 움직이면서 솔로 파트를 보여줘요. 무대에서 많이 긴장할 것 같은데요.
태연
: 긴장 되는 건 맞습니다. 곡의 느낌이 확 커지는 부분이라 주목 받는 것도 알고, 마무리를 해줘야 되니까요. 그렇지만 느끼는 대로 불러서 특별히 긴장을 극복하기 위해 뭘 한다거나 하는 건 아니에요.

“안무는 선 하나하나, 라인 손끝까지 다 확인했어요”

10 노래만큼이나 춤추기도 쉽지 않을 거 같아요. 일단 하이힐을 신고 춤을 추는데, 발 관리는 받아요? (웃음)
티파니
: 체력적으로 힘들어요. 하지만 따로 발 건강 관리를 받는 건 없어요. 패티큐어 정도? (웃음) 힘들긴 하지만 늘 힐을 신어서 괜찮아요. 이젠 거의 제 동반자? (웃음)

10 동작이 어렵지는 않지만 멤버들의 선 하나하나가 일치 돼야 하는 안무인데, 호흡 맞추기는 어렵지 않았어요?
효연
: 그렇죠. 무대에 서면 동작의 선이 너무 잘 보이기 때문에 더 많이 맞춰야 했어요. 한명이라도 흩어지면 그게 보이기 때문에 집중해서 선 하나하나 라인 손끝까지 다 확인 했죠.
제시카 : 이번에는 동작동작 보다는 느낌이나 눈빛을 많이 생각 했어요. 느낌이 맞으니까 더 잘 맞았던 거 같구요.

10 특히 효연은 솔로 안무가 있는데, 어떤 부분에 특히 중점을 두고 연습 한 건가요? 혹시 참고로 했던 뮤지션이나 댄서가 있나요?
효연
: 이런 느낌의 춤을 좋아해요. 사실 콘셉트 자체가 그렇게 어렵지 않았는데, 의상 때문에 팔을 올리기에는 좀 불편함이 있었어요. 그 부분을 빼면 나머지 부분은 눈빛이나 라인으로 많이 살리려고 했죠. 그리고 라인으로는 비욘세를 많이 닮고 싶어요. 표정이나 눈빛은 최고라고 생각 하거든요. 힘이나 에너지는 남자지만 크리스 브라운이 최고라고 생각하구요.

10 춤과 복장이 더 섹시한 느낌을 내면서 특히 유리가 섹시하다는 얘기가 많아요. 본인도 변화를 느끼나요?
유리
: 아, 사실 전 섹시하지 않구요. 하하하. 헤어스타일에도 변화가 있었고, 피부가 좀 까맣다보니 그런 느낌을 받는 것 같아요. 솔직히 그런 마음은 있었어요. 곡이 워낙 분위기나 콘셉트가 다르니까 확실한 걸 보여드려야겠다 싶었죠. ‘Gee’하고는 노래나 표정이나 다 다르게 하려고 했거든요.

10 서현은 막내인데 무대 엔딩을 장식해요. 소감이 어때요?
써니
: 볼 때마다 뿌듯하죠.
서현 : 처음에는 방송을 보니까 경례하는 손이 좀 휘어 있는 거예요. 그래서 아, 어떡하지. 다음부터는 이렇게 해볼까, 혼자 거울을 보면서 연구를 좀 했어요. 아직 좀 어색하기는 해요.

10 서현은 언니들이 귀여워하는 게 눈에 보여요. <헬로 베이비>를 보면 별명도 막냉이나 꾹꾹이라는 식으로 여러 개고, 몰래 카메라를 하기도 하는데.
유리
: 몰래 카메라는 서현이 생일이라서 준비한 장난이었어요. 막내 온 탑이라 많이 도와준답니다.
써니 : 저희들 중에서 서현이가 짱이에요.

10 그런데 정말 패스트푸드를 안 먹어요?
서현
: 입맛에 잘 안 맞아요. 완전히 안 먹는 건 아닌데, 많이 먹으면 몸속에 쌓인대요.

“우리만의 콘서트, 다 매진되면 좋겠어요”

10 KBS Joy <헬로 베이비>는 3회부터는 MC 없이 진행되는데, 그렇게 해보니까 어떤가요?
태연
: 짜여진 각본에 따라서 하는 것 보다 숙소에서 노는 것처럼 하기 때문에 사실 저희들은 편해요.

10 티파니는 아기와 함께 있는 게 좀 불편해 보이기도 했어요.
티파니
: 제가 실제로 동생이 없어요. 막내라면 동감할 수 있을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아기를 싫어하는 건 절대로 아니고, 다만 아기를 가까이서 본 적이 없어서 대하기 어려워요.

10 그 전까지 드라마 활동이 바빴던 윤아는 특히 몰랐던 모습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남자 초등학생 같기도 하고.
윤아
: 아, 그런가요.
써니 : 정확하게 보신 겁니다! 하하하.
제시카 : 평상시 모습이 그래요.
효연 : 털털하거든요.
윤아 : 워낙 편하게 촬영 하다보니까 평상시 모습이 나오네요.

10 그런데 소녀시대가 ‘Gee’ 이후에 굉장한 인기를 얻었고, 예능 프로그램에 계속 출연하면서 인지도가 높아졌어요. 그런 부분에서 부담은 없나요?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많은 기사나 루머도 나오는데.
제시카
: 워낙 저희에게 많은 관심을 주시면서 생기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오히려 그런 관심이 고마울 때가 더 많구요.

10 스트레스 받을 때는 어떻게 해소해요?
제시카
: 아마 다들 똑같은 생각일 텐데, 우리끼리만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그런데 활동한 이후로는 그래본 적이 없네요. 언젠가는 꼭 한 번 그래보고 싶어요.

10 요즘 늘 받는 질문이겠지만, 다른 멤버들도 지금 뭔가 하고 싶은 소원이 있나요?
수영
: 우리 모두의 소원인데, 콘서트 하는 거, 그리고 그게 매진 되는 거죠! (웃음)
티파니 : 인터뷰 할 때 마다 받는 질문인데, 정말 다 같은 소원이에요.
써니 : 아마 막내는 안 아팠으면 좋겠다고 할 거에요.
서현 : 네. 다들 건강한 게 중요해요.

10 ‘Gee’가 음악 프로그램에서 9주 동안 1위를 했었잖아요. ‘소원을 말해봐’ 10주 1위 같은 소원은 없나 봐요?
수영
: 9주 연속 1등이라는 건 저희에게 기적 같은 일이었어요. 그래서 그걸 기준으로 저희를 보시는 것 같은데, 그건 저희 뿐 아니라 스태프들이 다 같이 해낸 일이었고, 정말 어려운 일이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9주를 기준으로 삼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사실 1주도 1위 안해도 돼요.

10 정말? (웃음)
제시카
: 열심히 한 걸 보여주는 게 중요하니까요.
티파니 : 정말요. 지금은 우리 모두 무대에 서는 것만으로도 기뻐요. 언제나 열심히 하겠습니다!

[스타ON]은 <10 아시아>(www.10asia.co.kr)와 네이트(www.nate.com)가 함께 합니다.

사진제공_SM엔터테인먼트

정리. 윤희성 (nine@10asia.co.kr)
인터뷰. 강명석 (two@10asia.co.kr)
인터뷰. 윤희성 (nine@10asia.co.kr)
편집. 장경진 (three@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