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레드벨벳 예리 “의지만 에이스…내 몸은 無쓸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드벨벳,예리,정글의법칙

그룹 레드벨벳 예리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예능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레드벨벳 예리가 SBS 예능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로스트 아일랜드’(이하 ‘정글의 법칙’)로 정글에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정글의 법칙’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용재 PD와 전반전 ‘로스트 정글’ 멤버인 배우 현우, 엄현경, AB6IX 박우진, 구구단 미나,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과 후반전 ‘로스트 아일랜드’ 멤버인 배우 송원석, 이열음, 아이콘 비아이, 레드벨벳 예리가 참석했다.

예리는 “평소 ‘헝거게임’ 등 사냥을 소재로 하는 이야기를 좋아해서 인터뷰 때도 내가 사냥을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의지를 불태우며 갔는데, 제 몸은 쓸모가 없었다”며 웃었다.

또한 예리는 “팀원들이 없었다면 저는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며 “같이 간 멤버들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42번째 시즌을 맞은 ‘정글의 법칙’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태국 원시림에서 펼치는 병만족의 치열한 생존기. 오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