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M, 서울과 부산에서 대규모 ‘프렌즈 오디션’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카카오 M 프렌즈 오디션 포스터. / 제공=카카오M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카카오 엠(M)이 올해 첫 대규모 통합 오디션인 ‘카카오 M 프렌즈 오디션’을 연다.

10일 카카오 M은 “오는 25일 서울과 6월 1일 부산에서 카카오 M과 자회사 레이블이 손잡은 국내 최대 통합 오디션 ‘2019 퍼스트(1st) 카카오 M 프렌즈 오디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M과 자회사 레이블의 신인 캐스팅과 개발 책임자들이 참여하는 이번 오디션은 오는 25일 서울 스타힐빌딩과 6월 1일 부산 부산예대에서 각각 펼쳐진다. 지원자의 국적과 성별에 제한이 없으며, 1999년 이후 출생한 누구나 손쉽게 지원 가능하다. 지원 분야는 노래, 랩, 댄스, 연기, 모델, 싱어송라이터, 작사, 작곡 분야가 있으며 올해부터 작사, 작곡 분야도 새롭게 추가된 만큼 음악 창작에 관심있는 유망한 인재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카카오 M은 명실상부 국내 최대 규모의 통합오디션으로 자리잡은 ‘로엔 프렌즈 오디션’으로 누적 지원자 1만 9000명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부턴 사명 변경에 따라 ‘카카오 M 프렌즈 오디션’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찾아온다.

이번 오디션을 앞두고 카카오 M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이어져온 뜨거운 참여로 다수의 인재들이 카카오 M과 자회사 레이블의 전속 아티스트나 연습생으로 발탁됐고, 일부는 유명 오디션 방송 프로그램의 참가자로 활약 중”이라고 했다. 또한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참여의 기회가 적은 지방에서 국내 유명 엔터테인먼트사의 신인 개발 담당자들이 한데 모여 대규모 오디션을 펼치는 만큼 다양한 끼와 재능을 갖춘 우수한 인재들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오디션은 10일부터 사전 접수를 시작했다. 서울의 경우 19일까지 부산의 경우 26일까지 접수 가능하다. 오디션 접수를 위해 카카오엠에서 지원서를 받을 수 있으며, 오디션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카카오톡플러스친구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내 카카오엠 프렌즈 오디션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