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후속곡 ‘놔’ 활동 돌입…오늘(10일) ‘뮤직뱅크’서 첫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밴드 엥플라잉 후속곡 ‘놔’ 뮤직비디오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후속곡 활동에 나선다.

엔플라잉은 10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 #3 ‘봄이 부시게’의 후속곡 ‘놔’로 활동한다. ‘놔’는 타이틀곡 ‘봄이 부시게’와 마찬가지로 이승협이 작사·작곡했으며, 이별하고 방황하고 싶은 남자의 마음을 직설적인 가사로 풀어낸 경쾌한 록 장르곡이다.

엔플라잉의 후속곡 활동은 팬들의 뜨거운 요청으로 결정됐다. ‘봄이 부시게’ 컴백무대 당시 ‘놔’ 무대를 함께 선보인 이후로 무대에서 보고 싶다는 요청이 잇따랐다. 이에 활동 3주차에 빠르게 후속곡 활동을 결정하며 쉴 틈 없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후속곡 활동 시작에 맞춰 10일 ‘놔’의 뮤직비디오를 깜짝 공개했다. 밴드 퍼포먼스로 구성된 이번 뮤직비디오는 경쾌한 사운드와 쭉쭉 뻗는 고음으로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무대를 기대케 한다.

엔플라잉의 ‘놔’ 무대는 10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뮤직뱅크’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