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법정서 혐의 인정…”합의 원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준영,서울중앙지방법원

가수 정준영.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정준영이 법정에서 10일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정준영의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검찰이 제시한 증거에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다만 정준영이 전날 밤 구속된 가수 최종훈과 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으로도 고소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이 사건이 기소되면 함께 재판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또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피해자들과 합의를 하고 싶다며 재판부가 피해자들에 대해 국선변호인을 선임해달라고도 요청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아이돌 그룹 빅뱅의 승리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