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에일리 “과거, 노래보다 몸매 관리해야 하나 자괴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 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에일리가 과거 살이 쪘을 당시 상처를 받고 가수로서 자괴감을 느꼈던 사연을 밝힌다. 이 모습은 오는 14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될 ‘비디오스타’에는 에일리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에일리는 과거 살인적인 스케줄에 잠잘 시간도 쪼개가며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항상 늦은 밤에 집에 도착하게 된 그는 첫 끼를 폭식할 수밖에 없어 살이 찔 수밖에 없는 생활패턴이 반복됐다고 했다.

그러던 에일리는 당시 한 남자 선배가수에게 “너는 어떡하려고 그러냐, 일찍 은퇴하려고 하냐?”라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고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에일리는 그때 자신이 가수인데도 ‘노래보다 몸매를 더 관리해야 하나’하는 생각에 자괴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에일리의 얘기를 듣던 신지도 깊이 공감했다. 그는 “살 쪘을 땐 너무 쪘다고 뭐라 하면서, 지금은 또 너무 말랐다고 뭐라 한다. 적당히 하라고 하는데 그 적당히의 기준이 뭔지 모르겠다.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