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수현, 수면제 먹고 쓰러져…”생명엔 지장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수현. / 제공=Chent

배우 조수현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10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1시 23분께 서울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수면제를 먹고 쓰러져 있는 조수현을 발견해 순천향대학교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동생에게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연락이 끊겼다. 동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면제의 일종인 스틸록스 20알을 먹고 자택 소파에 쓰러져 있는 조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한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조수현은 미스춘향 ‘정’ 출신으로 KBS2 ‘장화홍련’, OCN ‘야차’ 등 드라마를 비롯해 SBS 연예 정보 프로그램 ‘한밤의 TV연예’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