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윤태진 “이상형은 양세종…배성재와 썸? 친한 오빠-동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윤태진이 양세종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지난 9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는 ‘눈이 부시네’ 특집으로 꾸며져 노주현-정영숙-민우혁-강남-윤태진-진아름이 출연했다.

윤태진은 배성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출연하고 있다. 윤태진은 “처음에 나갔을 때 잘 어울린다고 부추겨주셨다”며 “배성재 오빠가 처음 본 여자들에게 굉장히 잘해주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도 처음에 만났을 때 잘해주셨다. 그 분이 친해지면 막 대하는 스타일이다. 고비를 넘으면 막 대한다. 지금은 완전히 막 대한다. 초반에 서로를 어려워해 했던 모습이 달달해보였나 보다”고 말했다.

전현무가 배성재 아나운서가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하자 윤태진은 “옆에서 보니 존경할 점도 많고 세심하게 남들을 잘 챙기고 일도 프로페셔널하게 잘한다. 진짜 멋있다”고 맞장구쳤다. MC들이 미심쩍어 하자 “(배성재 아나운서가) 이상형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상형에 대해 묻자 “딱히 없다”면서 머뭇거렸다. 이에 MC들이 다시 묻자 “양세종 씨”라고 다시 답했다. 이에 조세호는 “양배추라고 하는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