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잔나비 완전체 뜬다…훈훈한 옥상파티+애잔한 성공 스토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잔나비/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잔나비 최정훈이 멤버들과 루프탑에서 초심을 다진다.

10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잔나비 완전체가 등장, 옥상에서 삼겹살 파티를 즐기며 그간의 추억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고기 파티를 위해 최정훈의 집에 모인 잔나비 멤버들은 익숙한 듯 그의 집을 점령하며 다년 간 쌓아온 서로간의 친근감을 입증한다. 멤버들은 노래 부르기에 여념 없는 최정훈에게 관심 없다는 듯 “배고파”를 외치는가 하면 다섯 명 몫으로 15인분의 삼겹살을 준비하며 남다른 식성을 보인다.

본격적인 고기 파티에 앞서 삼겹살 굽기를 담당한 최정훈은 토치조차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어설픔으로 멤버들의 역정을 산다. 멤버들 앞에서 어느 때보다 편안하게(?) 허당끼를 발산한 최정훈은 결국 멤버들을 피신시키는 사태를 야기한다.

우여곡절 끝에 고기를 영접한 이들은 폭풍 먹방에 이어 짠내 났던 과거 시절의 애잔하지만 소중한 추억을 쏟아낸다. 다함께 성공을 꿈꿨던 시절부터 지금의 괘도에 오르기까지의 일화들은 잔나비만의 초긍정 면모를 드러냄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가족 같은 잔나비 멤버들의 옥상 파티는 1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