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양세형, 워너원 팀 출신 스타일리스트와 일상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 스타일리스트와 출여한 양세형.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양세형이 프로그램 최초로 매니저가 아니라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등장한다. 그를 ‘조무래기’ 계의 패션왕에 등극하게 만든 일등 공신인 스타일리스트는 과연 누구일지, 그리고 어떤 고충을 제보했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53회에서는 양세형이 관찰 영상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스타일리스트와 일상을 최초로 공개한다.

양세형 스타일리스트는 다소 난감했던(?) 양세형의 패션을 감각적이고 센스 있게 바꾼 장본인으로 워너원 스타일리스트 팀 출신의 인재라고 밝혀졌다. 그는 워너원을 담당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양세형을 ‘개그계의 아이돌’로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양세형 스타일리스트는 양세형과 유병재가 인정하는 진정한 패셔니스타라고 전해졌다. 양세형은 자신의 스타일리스트를 두고 유병재에게 “옷을 잘 입어~ 진짜 잘입어!”라며 극찬했다고 해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양세형은 운동화 끈을 묶는 것까지 질문하는 등 패션에 대해서는 스타일리스트를 전적으로 신뢰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세형의 무한 신뢰를 받고 있는 스타일리스트가 제보할 양세형에 대한 고충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양세형을 패션왕으로 만든 스타일리스트의 정체와 두 사람의 일상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